2020년 2월 28일(금요일)
전체기사

윈브라이트 선정 2019년 국내 10대 뉴스

대한민국, 세계 최초 0명대 출산율 돌입
2019. 12.31(화) 16:09확대축소
버닝썬 게이트

1. 조국 사태
조국 법무부장관이 사모펀드, 웅동학원, 자녀 입시 비리 의혹 등의 이유로 낙마하였습니다. 동생 조권 씨와 부인 정경심 씨는 구속되었고, 조국 역시 지금까지도 검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서초동과 광화문에서 각각 조국을 지지하고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고, 국론 분열과 국민 갈등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조국 사태는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과 청와대의 선거개입 의혹 수사로 이어지며 문재인 정부 최악의 인사 참사로 남게 되었습니다.

2. 버닝썬 게이트
빅뱅의 멤버 승리가 운영하는 클럽 버닝썬에서 일반인 김상교 씨가 가드들에게 폭행당한 사건으로부터 시작했으나, 점차 불법 성매매와 성접대, 마약 투약, 탈세 의혹 등으로 번져 나갔습니다. 지지부진한 수사 때문에 클럽과 경찰, 연예계와 경찰의 유착 의혹까지 제기되었습니다. 한편, 승리가 참여했던 연예인들의 단톡방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정준영을 비롯해 불법 몰카를 단톡방에 공유한 연예인들까지 구속되는 사태에 이르렀습니다.

3. 일본의 수출규제와 반일불매운동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로, 일본의 아베 행정부는 한국의 반도체 핵심 수출 규제를 단행했습니다. 지난 8월에는 경제 보복을 확대하며 화이트리스트 전면 수출 규제를 시행했습니다. 이에 대한 반발로 대한민국 국민들의 상당수가 반일불매운동에 참여하기도 하였습니다.

4.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한반도 군사긴장 고조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와 김정은의 핵 담판이 결렬되었습니다. 북한은 다시 단거리 미사일 발사를 비롯한 군사 도발을 감행하고 있고, 최근 북미 실무진 협상까지 틀어지면서 한반도 정세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습니다.

5. 여야, 선거법+공수처 패스트트랙 국회 극한 대치
민주당과 범여권 군소정당들이 연합하여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 법안을 패스트트랙에 묶어 처리하였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물리적 투쟁까지 동원하며 강력하게 반발하였으나, 결국 다수파인 범여권의 힘에 밀려 선거법은 처리되었고, 공수처법 처리도 눈앞에 다가왔습니다.

6. 화성 연쇄살인범 진범으로 밝혀진 이춘재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 사건인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진범이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DNA 대조로 유력 용의자 이춘재를 특정하였고, 이춘재는 자신의 범행이 맞다고 자백하였습니다.

7. 서울 집값 폭등, 정부 3기 신도시, 분양가상한제 및 초강력 대출규제 정책 시행
2017년 8.2 대책, 2018년 9.13 대책에도 불구하고, 올해 서울 집값은 큰 폭으로 상승하였습니다. 정부는 3기 신도시 정책, 분양가상한제 및 초강력 대출규제 (12.16 대책) 를 추진하고 있지만, 이 역시도 상당한 논란을 낳고 있습니다.

8. 헌재, 낙태죄 폐지
헌법재판소가 66년 만에 낙태죄를 완전히 폐지하였습니다. 헌재의 헌법불합치 결정에 2020년까지 국회에서 법 개정이 이뤄져야 합니다.

9. 사상 최악의 화재, 강원 고성 속초 산불
지난 4월, 강원도 속초, 고성 지방에서 대규모 산불이 일어나면서 주민들이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국가재난사태가 선포되었고, 주변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었습니다.

10. 대한민국, 세계 최초 0명대 출산율 돌입


유봉 기자 env-news@hanmail.net        유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동영상뉴스
창업소식
인터뷰
살며생각하며
특별기획
경제 사회 문화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6642 등록년도 : 1996. 9 |고문: 김도형/나기백/김원삼 | 회장/발행인: 문달주 | 대표:최윤정 | 편집인:이종기
보도위원장:유봉 | 조직위원장:김동균ㅣ 사업본부장:조장연ㅣ 청소년보호책임자:문영식 ㅣ국장 겸 정보관리책임자: 정경춘

주소: (우)07715 서울시 강서구 강서로 161-3 승진빌딩 2층(화곡1동 1075-11번지) 제보 및 문의 (代) 02-2691-5446, 종이신문 정기구독/광고문의 : 02-2691-5446(구독자관리부), 사업자등록번호 : 107-68-94395,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강서-1372호

Copyrightⓒ1996 환경스포츠신문사 All right reserved 기사제보 광고문의 E-mail : env-news@hanmail.net 당사 허락없이 기사 및 사진 무단전재 복제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