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9일(목요일)
전체기사

 파주시, 무심코‘건축물 해체’하다가 자칫 500만원 과태료, 주의 당부
2020. 09.29(화) 11:59확대축소

경기도 파주시는 「건축물 관리법」이 지난 5월 1일 시행됨에 따라 모든 건축물은 해체(철거)하는 경우 공사 전에 허가나 신고 절차를 이행해야함을 당부했다.

이 법이 시행되기 이전에는 건축물 해체 시 종전 「건축법」에 따라 ‘신고제’로 운영, 당초 건축허가(신고)를 득한 건축물로 제한하고 사전신고를 이행하지 않더라도 과태료는 최대 100만원이었다.

하지만, 현행 「건축물 관리법」 시행 이후 ‘신고 및 허가제’로 전환에 따른 신고대상은 ▲주요구조부의 해체를 수반하지 않는 건축물의 일부 해체 ▲연면적 500㎡미만 건축물과 높이 12m 미만인 건축물의 해체 ▲3개 층(지하층 포함)이하인 건축물의 해체 등이다.

이외 건축물의 해체는 허가 대상으로 해체 시 건축사, 기술사, 안전진단전문기관 등 전문가로부터 사전 검토를 받은 건축물 해체계획서를 첨부해야 하며, 별도의 해체공사 감리자를 지정해 건축물 해체작업의 안전 관리를 해야 한다. 신고 및 허가를 이행하지 않을 시 과태료는 최대 500만원이 부과된다.

최근, 사전 절차를 이행하지 않은 건축주가 종전 규정에 따른 과태료를 예상했다가 철거공사가 종료된 후 5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 받아 혼란을 겪는 사례도 있었다. 새로운 제도가 정착되기 전까지는 건축주가 의무사항을 직접 확인해 단순 절차 누락 등으로 인한 불이익 처분을 받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김영수 파주시 건축과장은 “지난 ‘잠원동 붕괴사고’ 같은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된 것으로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라며 “파주시에서도 불편·혼란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해 파주시민의 생활안전에 보다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유봉 기자 env-news@hanmail.net        유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동영상뉴스
지역소식
인터뷰
살며생각하며
특별기획
경제 사회 문화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6642 등록년도 : 1996. 9 |고문: 김도형/나기백/김원삼/백성철 | 회장/발행인: 문달주 | 대표:최윤정 | 편집인:이종기
보도본부장:노남규 | 조직위원장:김동균ㅣ 사업본부장:조장연ㅣ 청소년보호책임자:문영식 ㅣ국장 겸 정보관리책임자: 정경춘

광고/구독 (代) 02-2691-5446, 사업자등록번호 : 107-68-94395,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강서-1372호 (창간:1996년) 환경스포츠신문사, 기사제보 광고 문의 E-mail : env-news@hanmail.net 당사 허락없이 기사 및 사진 무단전재 복제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