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6월 14일(월요일)
전체기사

탄소중립, ‘30억 그루 나무 심기 모색’

환경단체, "문제점 많다"지적
2021. 05.10(월) 13:51확대축소
“2050년까지 30년간 30억 그루의 나무를 심어 탄소 3400만t을 흡수하겠다.”
산림청이 최근 논란이 된 '30억 그루 나무 심기' 계획에 관해 바람직한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국회 토론회를 개최했다.
산림청은 더불어민주당 탄소중립특위와 함께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산림비전센터에서 '신재생에너지와 생물다양성, 숲과 나무에서 해법찾기' 국회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최근 환경단체를 중심으로 논란이 된 산림청의 '2050 산림부문 탄소중립 추진전략 안' 중 30억 그루 나무심기 계획과 산림바이오매스 이용확대 정책에 대한 관계자들의 의견을 나누고 바람직한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토론회에는 민주당 위성곤, 양이원영, 김영배, 이소영 의원 등이 참석했고, 환경운동연합, 녹색연합, 기후솔루션, 생명의 숲 등 환경단체 관계자와 산림청 등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기후솔루션 김수진 선임연구원은 '산림바이오매스 정책의 문제점'을 주제로 발표했고, 산림청 이미라 산림산업정책국장은 '산림의 공익적 가치 증진을 위한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주제로 생물다양성과 숲의 생태적 가치 증진 등을 고려한 탄소중립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11일 산림청과 국립산림과학원 등에 따르면 산림 분야 탄소중립 추진 전략은 ‘산림의 탄소흡수 능력 강화·흡수원 확충·목재와 산림바이오매스 이용 활성화·흡수원 보전·복원’을 담고 있다. 나무를 많이 심고, 잘 가꿔, 제대로 활용한다는 원론적인 내용이다.
논란은 탄소흡수 능력 강화 대책에서 촉발됐다. 30억 그루 조림 계획 중 1억 그루는 도시숲 등, 3억 그루는 남북협력을 통한 북한 황폐지 복구다. 핵심인 26억 그루는 국내 산림 경영을 통한 조림이다. 이를 위해 영급구조 개선, 벌기령 조정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오는 9월까지 마련할 '산림부문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구체화하는 과정에서 환경단체와 임업계를 포함한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경청하고 실질적인 참여를 더욱 확대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산림청은 지난 1월 '2050 탄소중립 산림부문 전략 안'을 발표하고 향후 30년간 국내에 27억 그루, 북한에 3억 그루 등 총 30억 그루의 나무를 심어 국내 산림의 탄소중립 기여 규모를 총 3400만t 수준으로 확보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러한 산림청 계획에 대해 일부 환경단체는 산림청이 30년 이상 나무는 탄소 흡수량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30년 이상 나무를 베어내고 어린 나무를 심으려 한다며 비판을 제기했다.
또한 환경단체는 산림바이오매스는 친환경에너지가 아니라며 산림청의 산림바이오매스 활용 계획에도 이의를 제기했다.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산림비전센터에서 열린 국회 토론회에서 김수진 기후솔루션 선임연구원은 “산림 부문 감축량이 산업·에너지·수송 부문을 대체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바이오매스는 생산 및 소비 과정에서 기후변화를 악화시키고 원목 사용 시 탄소 편익을 얻기 위해서는 100년 이상이 소요된다”고 지적했다.
학계 관계자는 “산림경영과 함께 목재 이용 활성화를 위한 치밀하고 장기적인 전략이 마련돼야 한다”며 “목재 생산만 해놓고 이용이 안 되면 벌채 자체가 배출이 되기에 탄소중립에 역행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유봉 기자 env-news@hanmail.net        유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동영상뉴스
지역소식
인터뷰
살며생각하며
특별기획
경제 사회 문화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6642 등록년도 : 1996. 9 |고문: 김도형/나기백/김원삼/백성철 | 회장/발행인: 문달주 | 대표:최윤정 | 편집인:이종기
사업본부장:김동현ㅣ보도본부장:노남규 | 조직위원장:김동균ㅣ 본부장:조장연ㅣ 청소년보호책임자:문영식 ㅣ편집국장 겸 정보관리책임자: 정경춘

광고/구독 (代) 02-2691-5446, 사업자등록번호 : 107-68-94395,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강서-1372호 (창간:1996년) 환경스포츠신문사, 기사제보 광고 문의 E-mail : env-news@hanmail.net 당사 허락없이 기사 및 사진 무단전재 복제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