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7월 27일(화요일)
전체기사

낙뢰, 작년 7~8월 하루 920회 발생!

7월은 대전과 충남, 부산과 경남, 8월은 광주와 전남, 서울과 경기에 집중
2021. 05.26(수) 10:34확대축소
기상청(청장 박광석)은 2020년 우리나라에서 관측된 낙뢰 정보를 담은 「2020 낙뢰 연보(부제: 우리나라 벼락에 관한 기록)」를 발간하였다.
연보는 기상청 21개 낙뢰관측망에서 관측된 자료를 분석하여 △월별 광역시·도별 △시·군·구별 낙뢰 발생 횟수 △단위 면적(㎢)당 횟수 △낙뢰 횟수 공간 분포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연보에 따르면 2020년 우리나라에서 약 8만 3천회의 낙뢰가 관측되었다. 이는 최근 10년 평균 약 11만 8천회 보다는 30% 적었으며, 2019년의 약 6만 6천회에 비해서는 26% 정도 많이 관측되었다.
광역시·도별 단위 면적당 연간 낙뢰 횟수는 광주광역시, 대전광역시, 전라남도 순으로 많이 발생하였다.
2020년 낙뢰가 가장 많이 발생한 달은 8월로 35,332회(약43%)가 관측되었으며, 연간 낙뢰의 약 73%가 여름(6월~8월)에 집중되었다.
7월은 대전과 충남, 부산과 경남에 집중되었으며, 8월은 광주와 전남, 서울과 경기에 집중되었다.
2020년 봄(3월~5월)과 여름의 낙뢰 발생 횟수는 최근 10년 월평균에 비해 적었으며, 특히, 6월과 7월은 최근 10년 월평균의 34%와 60%에 불과하였다.
반면, 11월에는 최근 10년 월평균(1,445회)에 비해 4배(5,809회)나 많이 발생하였는데, 한랭전선이 강하게 발달하여 통과한 11월 19일에 이례적으로 11월 전체 낙뢰의 94%(5,436회)가 집중되었다.
「2020 낙뢰 연보」는 기상청 행정 누리집(http://kma.go.kr) ▶지식과배움 ▶간행물 ▶낙뢰연보에서 내려 받을 수 있으며, 전자파일(PDF)형태로 제공된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등산, 캠핑 등 여름철 야외활동 증가로 낙뢰 위험에 더 많이 노출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며, 「2020 낙뢰연보」가 낙뢰 예방 및 피해 경감대책 마련 등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라고 말했다.

유봉 기자 env-news@hanmail.net        유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동영상뉴스
지역소식
인터뷰
살며생각하며
특별기획
경제 사회 문화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등록번호 : 서울 다 06642 등록년도 : 1996. 9 |고문: 김도형/나기백/김원삼/백성철 | 회장/발행인: 문달주 | 대표:최윤정 | 편집인:이종기
사업본부장:김동현ㅣ보도본부장:노남규 | 조직위원장:김동균ㅣ 본부장:조장연ㅣ 청소년보호책임자:문영식 ㅣ편집국장 겸 정보관리책임자: 정경춘

광고/구독 (代) 02-2691-5446, 사업자등록번호 : 107-68-94395,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강서-1372호 (창간:1996년) 환경스포츠신문사, 기사제보 광고 문의 E-mail : env-news@hanmail.net 당사 허락없이 기사 및 사진 무단전재 복제 금지/